•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정치

이권재, “오산 운암뜰이 제2의 대장동이 되어서는 안 된다”

부패 원천 차단 위해 운암뜰 개발사업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URL복사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성남 대장동 비리와 관련, 그 파장이 대선후보는 물론 사회 지도층과 국회의원들이 연관되어 있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는 가운데, 오산 국민의힘 이권재 당협위원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 대장동과 같은 방식으로 개발되고 있는 운암뜰 사업에 우려를 표하면 “오산 운암뜰은 부패와 특혜성 사익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개발방식을 오산시가 부지공급을 100% 시행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15일 오전 11시 오산시청 후문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오산 운암뜰 개발과 관련 “토지개발로 발생한 이익은 한 푼도 오산시 외부로 빠져나가서는 안 된다. 그 돈은 토지주와 앞으로 입주할 입주민 그리고 오산시민의 것으로 공공의 발전을 위해서만 사용되어야 한다며, 결코 특정인의 사리사욕이나 타 지자체의 배를 채워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운암뜰과 규모가 비슷한 대장동의 경우 약 8,000억 상당의 개발 이익이 발생했다”면서 “운암뜰에서도 이와 비슷한 개발이익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고 있는데, 개발방식을 보면 한국농어촌공사, 수원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 그리고 민간사업자 배만 불리는 방식이며, 한 마디로 재주는 오산시가 부리고 돈은 다른 시가 가져가는 것이 현재 추진되고 있는 운암뜰 개발 방식이 현실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 위원장은 “현재 운암뜰의 개발과 관련한 공공지분은 50.1%이인데, 이중 수원, 평택 도시공사와 한국농어촌공사의 지분이 31%로 결국 개발로 얻은 이익을 지분대로 나누면 오산은 껍데기만 가지게 되는 셈”이라며 “이것을 막기 위해서는 오산시가 100%로 부지공급을 시행하는 방식으로 사업방식을 바꿔야 한다. 오산시에 도시공사가 없다면 아예 오산시에 사업단을 만들어 추진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는 별도로 이 위원장은 당초 사업부지에 포함되어 있다가 제외된 벌말 부지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이 위원장은 “사업에서 제외 된 벌말 부지의 토지주 중에 현재 언론에서 대장동 사건의 주범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남 모 변호사의 장인이며, 안민석 의원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비서의 부친 소유 토지라는 정황이 있다. 이 문제가 오산 운암뜰 개발과 관련해 여러 가지 소문을 무성하게 만들면서 개발 자체를 더 힘들게 하고 있다”면서 “비리 발생의 원인이 되는 밀실 행정을 중단하고, 운암뜰과 관련된 모든 행정을 투명하게 공개행정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운암뜰 사업 관련 정치권의 문제 제기뿐만 아니라 해당 토지주들의 반발도 거세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 그 향방이 주목된다.

 

이 위원장에 따르면 “남 모 변호사의 장인이자 안민석 의원실 직원의 부친 토지가 제외된 것에 대해 의심의 눈으로 보는 시민들의 눈초리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의혹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