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7.5℃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1.3℃
  • 구름조금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Click이슈

도민에 의한 ‘나의 경기도’ 첫 발자국 떼다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경기도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경기도민 정책추제-나의경기도’가 6일과 7일 양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다. 도민 누구나 정책제안과 토론회 및 주요정책부스 운영 등 소통과 공감의 장을 체험할 수 있다.

 

 

경기도는 6일 오후 4시 컨벤션홀 3층에서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시민단체, 경기도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개회사에서 “대한민국의 주인은 누구인가요? 국민이다. 경기도의 주인은 경기도민이다. 마을의 주인은 마을의 주민들이다. 우리가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구성원 모두가 그 사회의 주인, 주권자라고 말은 하지만 실제로 그것이 장치로서 제대로 작동하는지는 꽤 의문이다”라면서 “가끔은 국민의 의사, 또는 공동체 주민들의 의사라는 것들이 객관적으로 증명된다고는 하는데 과연 그것이 진정한 국민의 의사인지 구성원의 의사인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다. 정보가 왜곡되면 판단이 왜곡될 수밖에 없다. 정확한 정보에 의한 정확한 의사의 형성이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그야말로 우리가 헌법에서 말로만 하는 ‘민주주의’라는 것을 실제로 내실화하는 것이 바로 숙의민주주의라고 생각된다. 해당 지역의 문제들을 해당 지역주민들이 스스로 정확한 정보에 의해서 판단하고 결정하고 그 결정된 안들을 스스로 집행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 스스로 책임지는 그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민주주의라고 하는 것은 우리의 소망 사항”이라면서 “현실과 이 소망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그것이 최대한 일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우리의 몫이고 그중에서도 해당 지역 또는 해당 공동체 스스로가 나서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자주적이고 창의적이고 스스로 자발적으로 하는 공동체 활동이 중요한 경기도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송한준 의장은 축사에서 “이 뜻깊은 축제에 특히 정책을 만드는 과정에서 도민의 목소리를 듣고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이재명 지사에게 고맙다”면서 “1360만 경기도민 대 기관인 의회도 정책토론 대축제를 열고 있다. 이 축제와 의회에서 다룬 토론들이 도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는 결과로 갈 것으로 예측한다. 정책은 누가 만들고 누구를 위한 것인가, 그 답은 도민이 만들고 도민을 위한 일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정책을 만드는 과정은 합리적, 민주적 의사소통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정책실현은 어떻게 해야 가능한가, 도민 목소리의 축제이다. 그 목소리를 담아서 정책으로 승화시키고 그것이 도민의 행복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선포식이 진행됐다. 선포식은 경기도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를 비전으로 삼고 있다. 전략으로는 ▲도민주도 네트워크 활성화 ▲지속가능한 정책참여 확산 ▲숙의민주주의 기반조성 등이 있다.

 

행사는 ▲하모니 콘서트-아카펠라그룹 「제니스」의 공연 ▲경기도 혁신정책 홍보 퍼포먼스 「청년기본소득」 ▲경기도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숙의민주주의 관련 오프닝 영상 ▲사회자 인사 및 행사 프로그램안내 ▲내빈소개(화면소개+음성소개) ▲국민의례 ▲경기도지사 인사말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경기도 비전 선포식 순으로 진행됐다.

 

식후행사에는 김제동과 함께하는 ‘나의 경기도’ 강연이 이어졌다.

 

 

이번 경기도민 정책축제는 민선7기 주민참여의 숙의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소통의 장으로써 경기도정 운영에 공정·평화·복지라는 3대 가치 실현을 위한 사회적합의를 도출하고 도민의, 도민에 의한, 도민을 위한 숙의과정 도입하기 위해 진행된다.

 

이 행사는 경기도민이 직접 지속가능한 실질 참여하면서 도민참여 확대를 위한 ON-OFF line 아우르는 개방형 플랫폼 구축됐다. 또한, 각계 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도록 참여의 폭 확대함으로써 의의가 깊다.

 

한편 7일에는 청년들의 「우리이야기」 토론과 시·군 열린토론회 경진대회, 기념 공연 등에 이어 폐막식이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