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7℃
  • 흐림강릉 9.7℃
  • 서울 8.1℃
  • 대전 11.5℃
  • 박무대구 12.0℃
  • 흐림울산 17.9℃
  • 흐림광주 18.9℃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8.6℃
  • 흐림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0.6℃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정치

박재만 경기도의원, “양주시 헬기부대 이전 계획 철회 촉구” 1인 시위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박재만 위원장은 6일,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양주시 가납리 비행장에 대한 헬기부대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했다.

지난해 10월 중순 무인항공기만 운영되던 29만㎡ 규모의 광적면 가납리 비행장에 격납고를 새롭게 신축하는 등 헬기 20여 대를 추가 배치하고 무인항공기 운영부대를 남면으로 이전하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헬기부대 이전으로 소음·분진 등 각종 환경피해와 가납리 비행장 인근에 추진하고 있는 양주시 광석택지개발·테크노밸리사업의 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박재만 위원장은 “국방부는 그동안 군사보호구역 등 각종 중첩규제로 재산권 행사에 불이익을 받아온 양주시 광적면 주민들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헬기부대 이전계획을 추진했다.”며, “광적면 주민들의 희생만을 강요하는 헬기부대 이전계획을 전면 재검토 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