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

안양시의회 김도현 의원, 효성데이터센터 일방적 건립 막아 달라…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객관적 검증 필요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호계효성아파트 앞에 건립이 추진되고 있는 효성데이터센터에 대한 논란이 인근 주민들의 생존권 투쟁으로 이어지고 있다.


호계효성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일 오전 동안구 호계동에 위치한 이재정 국회의원 지역사무소에서 간담회를 열고, 데이터센터 지주사인 ㈜효성 및 시행사인 ㈜에브리쇼 관계자에게 데이터센터 건립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비대위 측 노국천 위원장, 김윤오 공동위원장 등 6명, 효성 측 성낙양 부사장, 전석 상무 등 4명이 참석했으며, 안양시의회 김도현, 조지영 의원, 이재정 국회의원실 김서경 사무국장 등이 배석했다.


비대위 측은 “아파트 경계석 기준 10m 앞에 데이터센터가 건립되면 주민 생존권뿐만 아니라, 인근 초등학교 학생들의 건강한 학습권도 덩달아 침해되는 것”이라며 “데이터센터 안전성에 대한 효성의 일방적 주장이 아니라,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객관적 검증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효성 측은 “주민동의 없이 건립을 강행한다는 것은 기업의 정신과도 맞지 않는다”라면서도 “검증과정에 주민참여를 요청했지만, 2년 전에 비대위가 참여를 거절한 것”이라고 주장해 빈축을 샀다.


김도현, 조지영 의원은 “효성은 경청과 설득의 자세로 주민과의 대화에 나서야 한다”라며 “효성아파트를 비롯한 지역주민 여러분의 생존권, 건강권, 정주권을 두고 타협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라고 밝혔다.


한편 안양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 8일 성명을 내고, 주민과의 소통은 최소한에 그쳐서는 안 되며, 데이터센터 건립이 주민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비대위 주민들은 데이터센터 건립 반대 릴레이 1인 시위와 가두집회를 2년째 지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