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5.0℃
  • 연무서울 -1.2℃
  • 박무대전 -2.8℃
  • 박무대구 -3.1℃
  • 맑음울산 -1.1℃
  • 박무광주 -0.4℃
  • 맑음부산 4.3℃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7.7℃
  • 흐림강화 0.8℃
  • 맑음보은 -6.3℃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도교육청, 16일부터 18일 도내 중학생 100명 3.1운동 역사현장 체험 캠프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6일부터 도내 중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2박 3일간 독립운동 역사 현장을 둘러보고 체험하는 ‘경기학생 미래·희망 캠프’를 진행했다.

이번 캠프는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교육청과 화성시청, 서대문구청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첫째 날인 16일 오전 학생들은 경기도융합과학교육원 대강당에서 발대식을 한 후 오후에는 독립선언서를 인쇄했던 보성사 터에서 민족대표 33인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태화관, 학생만세운동이 시작된 탑골공원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역사 현장을 직접 체험했다. 저녁에는 서대문형무소로 이동해 이곳에서 3.1운동 100주년의 의미에 대해 토론하며 텐트를 치고 하루 동안 야영을 했다.

둘째날은 3·1운동이 경기도로 확산되면서 일본의 방화, 테러가 정점에 이른 제암리 일대를 둘러보고 저녁에는 청호인재개발원에서 항일 음악 발표회와 역사체험 골든벨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이곳에서 숙박하며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김광옥 민주시민교육과장은 “독립운동 현장을 체험하고 각자의 생각을 나누며 토론하는 과정 속에서 근현대사 인식이 새롭게 변화되고, 이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는 동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