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8℃
  • 흐림강릉 16.5℃
  • 흐림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1.0℃
  • 흐림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24.4℃
  • 맑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20.9℃
  • 맑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사회

오늘부터 4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관심과 운동이 뜨겁다.

 

사회적 거리 두기란,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람 사이의 접촉을 줄이는 것으로 사람들이 서로 만났을 때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뿐 아니라 사회에서 사람들이 접촉하는 모든 기회를 물리적으로 줄여 원천적으로 접촉 자체를 줄이는 예방법을 말한다.

 

현재 이를 위해 재택근무, 휴교, 온라인 종교예식 등이 권장되고 있다.

 

정부에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라고 나선 상황이다. 이밖에 지자체, 기업 등에서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실천을 강조하고 있다.

 

거리 두기 운동은 무증상 코로나19 감염자가 있다면 2·3차 감염이 이뤄질 수 있기에 진단검사로 찾아내는 방식만으로는 감염 확산을 막는 데 한계가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는 우선 예방이자, 최선의 예방법이다.

 

최근 공공기관과 기업에서 재택근무를 권장하고, 학교는 개학을 미루고 휴교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는 곳곳에서 실천되고 있다.

 

더욱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이 오늘(22일)부터 4월 5일까지 15일간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시민들은 최대한 집 안에 머물고, 의료기관 방문, 출퇴근 시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자제해달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정부는 오늘부터 감염위험이 높은 종교시설, 일부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등 일부 시설과 업종의 운영을 제한하는 조치를 함께 시행한다. 지자체의 현장점검에서 위반이 적발되면 지자체장이 계고장을 발부하고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집회, 집합금지의 행정명령을 내리고 이것이 이행되지 않을 시에는 관련 법에 따라 처벌이 부과된다. 또한,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입원치료비 그리고 수반되는 방역비에 대해서는 손해배상이 청구될 수 있다.

 

그러나 집단 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야외 활동은 괜찮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야외에서는 공기의 흐름이 있고 2m 이상 자연스럽게 거리 두기를 할 수 있기에 공원 나들이 등 야외 활동에 있어 큰 위험은 없다”면서 “야외에서는 공기를 갈아주는, 환기에 준하는 흐름이 있다”고 강조했다.

 

시민 스스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집중적으로 실천하면서 감염 예방에 힘쓰고, 코로나19가 종식되기까지 생활방역 체계로 순조롭게 전환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를 이루도록 노력해야 할 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