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9℃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1.2℃
  • 박무대전 3.8℃
  • 흐림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4.1℃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5.4℃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2.4℃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사회

이화순 부지사, 대화로 상생방안 찾아가는 달라진 '백운계곡' 현장 방문

이화순 행정2부지사, 15일 포천 백운계곡 하천·계곡 정비 현장점검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의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정책’과 관련, 현재 시설물 정비 공정률이 70%를 보이고 있는 포천 백운 계곡 현장을 찾아 신속한 정비를 당부했다.

경기도는 “내년에는 도내 계곡 어디를 가나 깨끗하다는 말이 나오도록 하겠다”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정책의지에 따라 시군과 함께 도내 하천·계곡에 대한 정비를 실시하고 있다.

지금까지 25개 시군 내 175개 하천·계곡에서 총 1,378개소의 불법 행위자를 적발, 422개 시설에 대한 철거 및 원상 복구를 완료한 상태다.

특히 이화순 부지사가 방문한 포천 백운계곡은 포천시와 상인조합 간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상인들의 자진철거 합의를 이끌어 냈다.

포천시는 지난 8월부터 원상복구 계고장을 발부한 이후, 총 다섯 차례에 걸친 지역주민·상인들과의 간담회에서 불법 시설물 정비의 당위성을 강조하며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생방안을 모색해왔다.

무엇보다 재정비를 통해 청정하고 안전한 하천·계곡을 만들 경우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중점적으로 설득했다.

이 같은 노력 이후 9월 말부터 자진철거를 시작, 정비대상 67개 업소 중 70% 가량인 47개소는 철거를 완료했고 나머지 20개소는 현재 철거를 진행 중이다. 시는 오는 11월 말까지 자진 철거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화순 부지사는 “백운계곡이 본 모습을 되찾고 있는 것은, 포천시와 상인들이 민관 상생의 의지로 지속적으로 대화를 통해 만든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소통을 통해 대책을 마련하고 자진철거를 유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