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6.3℃
  • 맑음서울 15.5℃
  • 구름많음대전 13.5℃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5.8℃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6.8℃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경제

현대중공업, 세계 최초 대형엔진 2억마력 달성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HD현대의 조선 계열사인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대형 엔진(2-Stroke) 2억마력을 달성하며 세계 엔진 역사를 새롭게 썼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2일 울산 본사 엔진조립공장에서 '대형 엔진 생산 2억마력 달성 기념식'을 갖고 7만4720마력급 선박용 대형 엔진(모델명: 8G95ME-LGIM)에 시동을 거는 것으로 대형 엔진 생산 누계 2억6만6277마력 달성을 기념했다고 밝혔다.

대형 엔진 생산 누계 2억마력 돌파는 현대중공업이 1979년 첫 대형 엔진을 생산한 지 44년 만으로, 2억마력은 쏘나타급 중형차 약 125만대가 내는 출력과 같은 힘이다.

2억마력을 달성한 엔진은 차세대 친환경 연료로 주목받고 있는 메탄올과 디젤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메탄올 이중연료(Dual-Fuel)' 엔진이다. 한국조선해양이 개발한 메탄올 연료공급시스템(LFSS)이 장착된 엔진으로, 세계 최초 초대형 메탄올 추진선인 머스크(Maersk)의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에 탑재될 예정이다.

이날 기념식에는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부회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 이상균 사장을 비롯해 정병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 머스크 등 선주사와 조선,해운업계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2억마력 달성을 축하했다.

현대중공업은 조선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선박의 심장인 엔진을 자체 제작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1976년 엔진사업에 착수해 1978년 당시 단일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생산능력 90만마력의 대형엔진공장을 준공했다.

1979년에는 9380마력급 엔진 1호기를 성공적으로 제작하며 세계 엔진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고, 1992년 1000만마력, 2005년 5000만마력에 이어 2010년 9월 세계 최초로 1억마력 고지에 올랐다. 2억마력은 현재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대형 엔진을 생산한 메이커보다 8000만마력 이상 많은 기록이다.

현대중공업의 대형 엔진 세계 시장 점유율(2022년 기준)은 36%로, 1989년부터 34년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새로 발주되는 선박 10척 중 약 4척에는 현대중공업이 만든 엔진이 탑재되는 셈이다.

현대중공업이 엔진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비결은 차별화된 기술력이다. 현대중공업은 2001년 세계 최초로 전자제어 대형 엔진을 제작했고, 2007년 세계 최대인 10만8920마력급 엔진을 성공적으로 제작하는 등 수많은 세계 최초,최대의 기록을 만들어 왔다.

탄소중립 시대를 대비한 친환경 엔진 시장도 선도하고 있다. 2012년 세계 최초로 '이중연료 엔진 패키지'를 개발했으며, 2015년 메탄올 연료 대형 엔진 1호기를 만든 데 이어 이번에 세계 최초 초대형 메탄올 엔진도 제작했다.

현재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대형 엔진의 60% 이상이 LNG, LPG, 메탄올, 에탄 등 친환경 연료 엔진이다. 이 외에도 지난해 12월에는 LNG,수소 혼소(混燒) 엔진 실증에 성공하며 수소 연료 엔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암모니아 연료 엔진 등 차세대 연료 엔진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대형 엔진뿐 아니라 선박용 중형 엔진(4-Stroke) 분야에서도 세계 시장 점유율 30% 이상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00년 8월 10년의 연구 끝에 독자 기술로 개발한 '힘센 엔진'은 보수적인 엔진 시장의 높은 진입장벽을 뚫고 세계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 잡았다. 현대중공업은 2011년부터 해외 업체의 라이선스 제품 대신 중형 엔진의 100%를 힘센 엔진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2016년 생산 누계 1만대를 달성했다.

현대중공업 한주석 엔진기계사업대표는 '현대중공업은 지난 40여 년간 고품질 엔진 제작으로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의 조선강국으로 우뚝 서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며 '앞으로도 쉼 없이 기술력을 강화해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